더이앤엠, 콘텐츠 제작·투자·유통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 추진

연예 2016-09-07 17:48 김진기 기자
더이앤엠은 국내 MCN(Multi Channel Network) 기반 실시간 방송 플랫폼 서비스 사업과 함께 콘텐츠 제작·투자·유통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개인방송 플랫폼 국내 2위 사업자(2015 매출 기준)인 팝콘TV를 보유하고 있는 더이앤엠은 영화, 격투기(TOP FC), 자동차 리뷰, 교육, 애니메이션 등 폭넓은 소재의 MCN 콘텐츠를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 시장 전역에 유통시킨다는 전략을 추구하고있다. 모기업인 룽투코리아 및 룽투게임즈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중국, 태국, 필리핀 등 아시아 주요 국가에 유통함으로써 해외 소비자들도 한류MCN 콘텐츠를 손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나아가 웹툰 및 웹소설, 게임 등 각종 콘텐츠 IP를 확보하고, 연예인 매니지먼트 사업을 추진하여 최근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트랜스미디어(Trans-Media) 전략을 수행할 수 있는 내재적 역량을 확보할 예정이다.

더이앤엠 관계자는 “더이앤엠은 팝콘TV를 보유하고 있는 홍연과의 합병을 완료하면서 해당 서비스를 풍성하게 만들기 위해 각종 콘텐츠 수급을 진행하고 이를 아시아 주요 국가에 유통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서 “대규모 투자를 통해 최정상 가치를 지닌 콘텐츠 IP를 확보하고, 이를 활용한 OSMU(One Source Multi Use)콘텐츠 제작·투자·유통사업을 지속 확대하여 아시아 No.1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진기 기자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