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공무원 독감백신 접종비율 낮다...보건당국부터 모범 보여야

종합 2020-11-02 13:12 장순관 기자
center
강기윤 의원실 제공
[더파워 장순관 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이 복지부 공무원들의 독감백신 접종에 대한 문제를 제기 했다. 강의원에 의하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지난 10월 27일 독감백신을 접종한 가운데 보건복지부의 4급(과장급) 이상 공무원 중 독감백신을 접종한 비율이 19%에 그쳤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10월 27일 기준 보건복지부의 4급 이상 공무원(장관 포함) 141명 중 19.1%인 27명(무료 접종 대상자인 장관 외 전원 유료)만이 독감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월 27일 기준 4급 이상 공무원(처장 포함) 154명 중 19.5%인 30명(전원 유료)이 독감백신을 접종했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10월 27일 백신을 맞았다.

질병관리청은 10월 30일 기준 4급 이상 공무원 99명 중 53.5%인 53명(무료 44명, 유료 9명)이 백신을 접종했다. 질병관리청의 접종률이 높은 이유는 조류 인플루엔자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의 경우 매년 독감 백신(무료)을 맞아야 하기 때문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0월 29일 백신을 접종했다.

강기윤 의원은 “독감백신이 안전하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홍보하려면 보건당국부터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