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파워뉴스] 한화생명 '스마트 체온계' 싱글맘 500여 가정 기부

-드림플러스를 통한 혁신 CSR 사례

종합 2020-11-11 10:03 이고운 기자
center
[더파워뉴스] 한화생명 ‘스마트 체온계‘ 싱글맘 500여 가정 기부(사진=한화생명)
[더파워 이고운 기자]
한화생명이 싱글맘 가정에 육아의 필수템인 스마트 체온계를 제공했다.

한화생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500여 싱글맘 가구에 '맘스케어 열나요' 체온계를 기부하고 앱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11일 밝혔다.

맘스케어는 아이들에게 따뜻한 품을 전하는 한화생명의 CSR 브랜드로 '맘스케어 열나요' 또한 한화생명 드림플러스 스타트업 모바일 닥터에서 개발한 스마트 디바이스 체온계와 앱이다.

육아맘들의 필수템으로 꼽히는 해당 제품은 아이의 겨드랑이에 부착하고 5분이 지나면 스마트폰으로 체온계를 터치해 체온을 측정이 가능하다.

이렇게 측정된 체온은 빅데이터 기반의 '열나요' 앱을 통해 실시간 분석이 이뤄져 싱글맘에게 아이의 상태를 체크하고 각 상태별 맞춤 관리 가이드를 제시해준다.

특히 체온 외에도 복용한 해열제의 종류 및 복용 시간 등을 기록해 관리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여기에 아이의 열 관리를 도와주는 각종 꿀팁과 전문 의료진의 칼럼 등 열나요가 제공하는 의학 콘텐츠도 활용할 수 있다.

맘스케어 열나요의 지원대상은 수도권에 살고 영·유아를 양육 중인 싱글맘 500여 가구다. 한화생명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몰려 있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맘스케어 열나요 체온계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각 싱글맘 가구에 전달된다.

또한 한화생명은 모바일 닥터의 파트너사로 열나요 공동개발에 참여한 AMO그룹의 아모라이프사이언스와도 협약을 맺고 은나노 마스크 아동용 100장을 미혼모자 시설에 기부하기로 했다.

한화생명은 "앞으로도 드림플러스 내 스타트업과의 혁신적인 CSR 사례를 계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오픈 이노베이션 허브 구축 및 상생경영의 기업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 2016년과 2018년에 각각 드림플러스 63핀테크 센터와 드림플러스 강남센터를 열고, △애자일 소다의 클라우드에서 AI가 실시간으로 심시하는 '클레임 AI 자동심사 시스템' △두잉랩의 건강관리서비스 앱 '헬로(HELLO)'에 AI카메라 기능 탑재 등 유망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성과를 내고 있다.

이고운 기자 lgw9277@gmail.com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