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파워뉴스] '첫 내부출신' 김진균 Sh수협은행 신임 은행장 취임

종합 2020-11-11 14:38 이고운 기자
center
김진균 Sh수협은행 신임 은행장(사진=Sh수협은행)/더파워 이고운 기자
[더파워 이고운 기자]
"우리 함께 수협은행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갑시다. 그리고 우리가 그 역사의 주인공이 됩시다."

Sh수협은행의 첫 내부출신 은행장으로 선임된 김진균 신임 은행장이 취임사를 통해 이와 같은 포부를 전했다.

Sh수협은행은 서울 송파구 오금로 수협은행 본사에서 김진균 신임 은행장취임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오전 열린 취임식에는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진균 은행장은 "첫 내부출신 은행장으로 막중한 소임을 부여받았다"라며 "책임은 막중하고 갈 길은 멀다는 '임중도원(任重道遠)'의 마음가짐으로 수협은행을 이끌어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진균 행장은 재임기간 중 △공적자금 상환을 위한 수익창출 기반 확대 △어업인과 회원조합 지원’ 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특히 △수산정책자금 적기 공급 △회원조합 지원기능 확대 △상호금융사업과 은행간 협업 등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행장은 수협은행의 지속 성장을 위해 △조직 효율성과 생산성 제고 △수익창출 능력 배가 △디지털금융 경쟁력 강화 △전사적인 리스크 관리 △고객중심체제 구축 △노사 관계의 소통과 협력 △어업인과 회원조합 지원 등 7가지 중점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김 행장은 "지난 57년간 갖은 역경과 위기를 이겨내고 오늘에 이르렀다"라며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수협은행의 저력을 다시 한번 보여주자"고 당부했다.

한편, 취임식을 마친 김진균 행장은 곧바로 본사 부서를 순회하며 전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소통 행보로 2년간의 은행장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이고운 기자 lgw9277@gmail.com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