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파워뉴스] 토스증권, 내년 초 서비스 개시…투자중개업 본인가

"새로운 투자경험 선보일 것”

종합 2020-11-18 17:14 이고운 기자
center
토스증권, 내년 초 서비스 개시…투자중개업 본인가(사진=토스증권)/더파워 이고운 기자
[더파워 이고운 기자]
국내 첫 핀테크 유니콘이 만든 모바일 전문 증권사가 출범하게 된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계열사 '토스준비법인'이 증권업 진출을 위한 투자중개업 본인가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개최된 금융위원회 정례회의를 통해 본인가를 획득하게된 '토스준비법인'은, 이달 중 사명을 '토스증권'으로 변경하고 내년 초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토스증권은 비바리퍼블리카의 지분율 100% 계열사로, 자본금은 340억원, 직원수는 80명이다.

이번에 토스증권이 받은 인가 단위는 일반투자자 및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증권의 중개(브로커리지)가 가능해, 내년 초 국내 주식 중개를 시작으로 향후 해외주식 중개, 집합투자증권(펀드) 판매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투자를 처음 시작하는 2030밀레니얼 세대의 눈 높이에 맞는 혁신적인 디자인의 MTS(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와 기존 증권사 리서치 자료와 차별화 된 투자 정보, 핀테크 기업 특유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빠른 실행속도를 경쟁력으로 편리하고 건전한 투자 환경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오프라인 지점이 없는 모바일 증권사로 출범하는 토스증권은 계좌 개설부터 투자까지 모든 서비스를 온라인 상에서 제공하며, 1800만 가입자를 보유한 토스 플랫폼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앞서 지난 3월 예비인가를 받은 토스증권은, 그동안 증권사로서 안정적 운영을 위해 IT 시스템과 인력을 충원 및 내부통제 시스템 구축 등에 주력해 왔다.

모바일 전문 증권사 특성 상 총 인원 중 IT부문 인력이 60%에 달한다. 핵심인 원장 시스템은 증권 거래소 자회사인 코스콤이, 서비스 프론트는 토스증권 측에서 맡아 개발을 완료했고 고객 편의를 위한 콜센터 구성도 마친 상태다.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는 "투자 입문자의 시각에서 MTS의 모든 기능을 설계하고, 메뉴의 구성이나 명칭, 투자 정보의 탐색 등 주요 서비스를 완전히 새롭게 구성했다"라며 "기존 증권사의 MTS가 복잡하게 느껴졌거나 주식에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던 투자자에게 토스증권이 대안이 될 것이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토스는 지난 해 12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획득한데 이어 증권업 본인가 획득에도 성공함으로써 주요 금융 산업에 직접 진출해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 박재민 토스준비법인 대표 약력

경력 사항
2019년-현재 토스증권 대표이사
2017년~2019년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사업총괄 이사(Head of Business)
2014년~2017년 쿠팡, 마켓플레이스 사업부장
2011년~2014년 보스턴컨설팅그룹(BCG), 팀장
2006년~2009년 삼일PwC 컨설팅, 컨설턴트

학력 사항
2009년~2011년 Northwestern University - Kellogg School of Management, MBA
1999년~2005년 KAIST Computer Science, 학사

이고운 기자 lgw9277@gmail.com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