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파워뉴스] 우리카드 '카드의정석' 2년8개월 만에 800만좌 넘어서

종합 2020-11-27 09:23 이고운 기자
center
우리카드 '카드의정석' 2년8개월 만에 800만좌 넘어서(사진=우리카드)/더파워 이고운 기자
[더파워 이고운 기자]
우리카드(사장 정원재)는 지난 24일 대표상품 '카드의정석' 시리즈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800만좌 돌파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카드 단일상품 시리즈로 2년 8개월만에 달성한 업계 최단기간 기록으로, 매월 25만좌 이상의 상당한 발급좌수를 유지해야만 가능한 수치다.

우리카드의 '정석 시리즈'가 오랜 기간 동안 꾸준히 고객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카드의정석' 시리즈의 인기 비결은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 패턴 변화를 반영한 맞춤 서비스 탑재해 고객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의 크기를 키우는 것은 물론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카드 플레이트로 디자인 만족도를 높인 점 등이 꼽힌다.

이러한 히트에 힘입어 우리카드는 신용카드 브랜드평판 지수에서 1위를 유지해오며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6월 처음으로 1위에 오른 뒤 올해 11월까지 18개월 동안 1위를 지켜오고 있다.

지난 2018년 4월 '카드의정석 POINT(포인트) 첫 상품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신용카드는 24종 △체크카드는 10종을 출시했다.

또한 최근에는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꼭 맞는 모바일 전용 상품 '카드의정석 UNTACT AIR(언택트 에어)'를 출시하며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우리카드는 '카드의정석' 800만좌 달성을 기념해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다이슨 가습기 등 풍성한 고객 감사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우리카드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정원재 사장이 강조해온 '팔리는 상품'인 '카드의정석'의 성공을 통해 시장에서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구축했다"라며 "이를 통해 우리은행 등 모든 채널에서 고객이 카드의정석을 직접 찾는 분위기로 바뀔 수 있었고 우카 마이너스론, 자동차 할부 등 다른 금융상품 판매에도 시너지를 발휘하며 회사 수익증대에도 기여한 바가 크다"라고 전했다.

이고운 기자 lgw9277@gmail.com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