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국내 생산 물량은 국내 우선 공급”

“‘백신 생산 지연’ 외신 보도, 국외 공장으로 알고 있어”… 내년 2월 경 국내 공급 예정

의료·제약 2020-12-09 13:39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이 차질을 빚고 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현재 관련 제약사 쪽에서 받은 정보는 없다”며 “백신 물량이 국내에 도입되는데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쪽에서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백신 물량의 경우 한국에서 생산되는 물량을 우선적으로 돌린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1000만명 접종분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백신은 이르면 내년 2월부터 국내에 공급될 예정이다.

이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보급이 생산 지연에 따라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보도에 나왔던 부분은 한국 생산공장 얘기가 아니라 외국에 있는 공장 이야기로 알고 있다”며 “현재 특정 연락은 못 받고 있지만 초기 물량이 들어오는 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현재 코로나 백신은 통상적인 백신 제조 과정에서 나타나던 안전성 검증 절차 들을 상당 부분 생략하고 역사적으로 유례가 없을 정도로 짧은 기간에 완성해서 공급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외국 상황을 한두 달 정도 지켜보면서 문제가 나타나는지, 국내 허가과정에서 문제가 추가 나타날 가능성은 없는지 등 따져가면서 접종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며 “그 시기가 그렇게까지 늦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백신은 코로나19 종식할 가능성으로 인지하되 현재로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 관리를 통해 코로나19를 안정적으로 억제하는 데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