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리베이트 의혹’ JW중외제약 2차 압수수색

카드깡 등 다양한 수법 동원해 자금 조성 가능성… 고위급 임원 4명 입건

의료·제약 2020-12-15 09:52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JW중외제약의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수사 중인 경찰이 이 업체를 다시 한 번 압수수색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전날 서울 서초동 JW중외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7월에 이어 5개월 만에 이루어졌다.

JW중외제약은 자사 약품을 처방하는 대가로 의사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JW중외제약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수백억원대 리베이트를 제공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필요한 추가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2차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JW중외제약 측이 이른바 ‘카드깡’ 등 다양한 수법을 동원해 리베이트 자금을 조성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JW중외제약 고위급 임원 4명이 입건됐으며 서울 소재 대형병원을 비롯한 다수의 의사들이 연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