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미국 고압 탱크업체 '시마론' 인수... 수소 사업 확대 '박차'

스페이스X에 수소탱크 공급하는 시마론 통해 글로벌 사업 확대 방침

자동차·항공 2020-12-28 12:33 이지웅 기자
center
사진제공=한화솔루션
[더파워=이지웅 기자] 한화솔루션이 미국 고압 탱크업체 시마론을 인수했다. 이를 통해 그린 수소 사업을 더욱 확대하고 2030년가지 고압 탱크 시장에서 세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한화솔루션은 미국 고압탱크 업체 시마론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인수는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내년 4월 안에 진행될 예정이다. 인수 대금을 포함해 시마론에 2025년까지 1억달러(약 1100억원)를 투자한다.

시마론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사내 벤처로, 나사에서 23년간 항공 소재 분야 연구원으로 근무한 톰 딜레이가 2008년 설립했다. 이후 2015년 나사에서 독립해 현재 대형 수소 탱크, 항공 우주용 탱크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우주선용 고압 탱크 특허 등을 다수 보유했다.

시마론은 2010년 일론 머스크가 창업한 상업용 우주선 업체인 스페이스X에 프로토타입 고압 탱크를 공급하고, 2014년부터는 스페이스X팰콘9 로켓에 들어가는 탱크를 판매한 바 있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인수로 기존 수소 자동차용 탱크와 더불어 수소 운송 튜브 트레일러용 탱크, 충전소용 초고압 탱크, 항공 우주용 탱크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앞서 한화솔루션은 작년 12월 국내 업체 태광후지킨의 수소 탱크 사업을 인수한 바 있다.

향후 국내에서는 태광후지킨을 통해 수소 기반 무인 비행체(드론), 승용차, 상용차 등에 적용되는 탱크를 생산하고 해외에서는 시마론을 통해 대형 수소 운송용 트레일러나 충전소용 탱크를 생산할 방침이다.

또한, 시마론이 보유한 항공 우주용 탱크 기술을 활용해 도심항공운송수단(UAM), 항공 우주, 선박용 액화가스 탱크 분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류두형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 대표는 "탱크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글로벌 사업을 확대하겠다"며, "2030년까지 고압 탱크 시장에서 글로벌 1위로 도약한다는 목표로 수소 생태계의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전했다.

이지웅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