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롯데정보통신, '연차 강요·복지 축소' 논란..."전직원 짝수 달 셋째 주 연차 사용 검토"

고용부 "사용자의 근로자에 대한 연차 강요 법적 위반 요소 있어...노사간 합의 필요"

기업 2021-01-06 16:32 김필주 기자
center
롯데정보통신이 최근 사내공지한 복지혜택 개선안을 두고 일각에서 복지혜택 축소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사진제공=롯데정보통신]
[더파워=김필주 기자]
노준형 대표이사 체제로 바뀐 롯데정보통신이 직원들을 대상으로 연차강요, 복지혜택 축소 등을 시도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최근 롯데정보통신은 사내 공지를 통해 일과 삶의 균형 도모를 위해 2·4·6·8·10·12월 등 짝수달 셋째주 금요일을 ‘짝삼데이’로 지정하고 워라밸(Work-life balance)을 위해 이날 전임직원이 연차를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설·추석 등 명절 연휴 전·후로 나뉘어 연차를 사용하던 것을 명절 전날 연차 사용으로 통일하고 그동안 상품권·현금 등으로 지급하던 생일축하금, 리프레쉬(refresh) 휴가·하계 휴가비, 귀향 여비 등을 복지포인트로 통합 지급하는 등 복리후생 제도를 전면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복지제도 개편안이 발표되자 사내 일부 직원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직원 A씨는 “신입사원의 경우 안그래도 사용할 수 있는 연차가 부족한데 굳이 짝수달 셋째주마다 꼬박 연차를 사용하면 개인 용무 등 정작 사용해야 하는 날 연차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고 하소연했다.

또 다른 직원 B씨는 “IT업체 특성상 일부 부서의 경우 서버 이상 등 돌발 상황이 발생해 연차를 사용했음에도 출근할 때가 있다”며 “전직원이 짝수달 셋째주 금요일 쉬게 된다면 사무실을 텅텅 비우게 되는데 어느 때나 필수인력이 상주해야 하는 부서는 이로 인해 피해를 볼 수도 있다”며 현실성이 없음을 지적했다.

직원 C씨는 “회사가 그동안 휴가비 등을 현금으로 지급해 여러 용도로 유용하게 사용했다”며 “하지만 복지포인트 지급으로 바뀐다면 사용처도 그룹 내 계열사 제품·서비스 등으로 한정돼 직원들이 느끼는 복지 수준은 오히려 떨어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일각에서는 롯데정보통신의 이번 복지제도 개편이 노 대표 취임 이후 사내 GWP(Great Work Place)팀의 역할이 축소된 것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도 했다.

이같은 지적들에 대해 롯데정보통신 관계자는 “‘짝삼데이’는 신입사원 등 일부 직원들이 상관들의 눈치를 보고 연차를 사용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어 눈치보는 직원들이 연차를 쓸 수 있게끔 하고자 만든 제도”라고 해명했다.

신입사원들의 연차 부족 우려에 대해서는 “사내에는 연차일수가 많은 팀장 등 고참 직원들이 연차를 기부하는 제도가 마련돼 있어 매년 많은 연차가 기부되고 있다”면서 “신입사원들은 기부된 연차를 사용할 수 있고 연차가 모자를 시 내년 연차를 끌어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업무일정 등으로 불가피하게 짝삼데이에 출근하는 직원들에게는 연차가 소진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이들의 경우 1주일 전후 다른 날에 쉬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휴가비 등의 복지포인트 지급에 대해서는 “고참·신참간 복지혜택을 보다 평등하게 부여하고자 논의된 내용으로 아직 세부적인 사안은 결정되지 않았다”며 “현재는 직원들을 상대로 의견 수렴과정 중으로 이달 중 공청회를 열 예정이고 구체적인 시행 일정·규정 등은 아직까지 정해진 것은 없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노 대표 취임 이후 복지제도 및 GWP팀이 퇴보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GWP팀은 사원·대리급 등 직급별 위원들과 장애직원 위원, 외국인 직원 위원 등 총 40명으로 구성됐는데 그동안 유연근무제, 매주 금요일 점심시간 30분 추가, 배우자 출산 휴가 연장, 난임 지원 등 직원 복지 방안을 논의해 이를 실행에 옮겼다”면서 “일부 직원 사이에서 운영과 관련해 다른 의견도 나오겠지만 노 대표 취임 이후 퇴보했다는 지적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고용당국은 사용자의 근로자에 대한 연차 강요는 법적 위반 요소에 해당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고용노동부 임금근로시간과 관계자는 “근로기준법 원칙상 연차는 근로자가 원할 때 사용하도록 하고 있고 부득이 한 때에만 사용자가 정한 날 사용토록 하고 있다”며 “만약 사용자가 정해진 날에 한해 근로자에게 연차를 사용토록 강제하려 한다면 서면 합의 등 노사간 합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행 근로기준법에는 연차 등 유급휴가에 관한 규정이 있는데 이를 위반 시에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며 “다만 사안마다 다르게 해석되는 부분이 있어 이 경우에는 근로기준법 규정이 직접 적용되는지 여부 등을 면밀히 파악해야 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김필주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