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내 GS칼텍스 제1공장서 화재 발생...인명 피해 無

9일 오후 4시 19분경 파이프라인서 화재...소방당국, 화재진압 위해 대원 130여명 투입

사건사고 2021-01-09 18:37 최병수 기자
center
9일 오후 4시경 여수산단 내 GS칼텍스 1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제공=여수소방서]
[더파워=최병수 기자]
여수산업단지 내 GS칼텍스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소방당국 및 GS칼텍스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9분경 전남 여수시 여수국가산단에 입주한 GS칼텍스 제1공장 파이프라인에서 화재가 일어났다.

화재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즉시 대응 1단계를 발령한 후 소방차 23대·소방대원 130여명 등을 투입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불은 약 30여분 뒤 모두 진압됐고 이날 GS칼텍스 공장에는 상주 근로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현재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 및 피해 규모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산단 내에는 GS칼텍스의 원유 정제시설, 중질유 분해시설, 방향족 생산시설 등이 몰려 있다.

지난해 11월 26일에도 여수산단 내 한 발전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에도 인명 피해 없이 시설물만 피해를 입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