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11일부터 3주간 삼성증권 종합검사 착수

계열사 등기임원 대출 적정성 여부 등… 삼성 합병·승계 의혹 관련 포함 가능성

경제일반 2021-01-11 11:01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
[더파워=박현우 기자]
금융감독원이 11일부터 삼성증권 종합검사에 착수한다.

11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날부터 약 3주 간 삼성증권 종합감사에 들어간다.

당초 금감원은 작년 말 종합검사를 실시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세에 일정을 일부 조율했다. 다만 현장 검사 인원을 10명 이내로 유지하고 비대면 검사를 병행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종합검사인 만큼 삼성증권의 업무 전반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삼성그룹 계열사 등기임원에 대한 대출 적정성 여부 등이 검사 대상이다.

지난해 10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감원 대상으로 열린 국정감사에서 삼성증권이 삼성 계열사 임원들에게 100억원 넘게 대출을 내줬다는 문제를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자본시장법상 금융회사는 대주주나 특수관계인에 대해 연간 급여나 1억원 가운데 적은 금액 이상을 대출할 수 없다.

삼성증권은 대출 심사과정에서 계열사 등기임원인지 여부를 확인하지 못해 벌어진 단순 업무실수였을 뿐 고의성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삼성 합병·승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증권이 연루된 부분이 있는지도 검사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박 의원은 삼성증권이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제일모직의 자문사를 맡은 사실을 숨기고 이해관계가 상반되는 삼성물산의 소액주주들을 상대로 합병 찬성 의결을 권유하거나 주선함으로써 이해상충 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삼성증권이 리테일 조직을 동원해서 이해상충 행위를 한 부분은 저희가 조사를 나가서 필요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답했다.

삼성증권에 대한 강도 높은 검사는 지난 2018년 ‘유령주식 배당사고’ 사태 이후 약 3년만이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