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전국민 백신 무료접종… 다음 달이면 시작 가능”

2021년 신년사 발표… “주거 문제, 국민들에게 매우 송구한 마음”

경제일반 2021-01-11 11:38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박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국민이 무료로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이같이 말하며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중이다. 안정성 검사와 허가, 사용과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며 “자체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드디어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 “마스크에서 해방되는 평범한 일상으로 빠르게 돌아가는 것이 급선무다. 방역의 마지막 고비를 잘 넘기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또 올 한해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의 의지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는 지난해 OECD 국가 중 최고 성장률로 GDP 규모 세계 10위권 안으로 진입하는 등 위기 속에서도 한국 경제의 미래가 밝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우리 경제는 올해 상반기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올해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시대가 끝나고 코리아 프리미엄 시대로 나아가는 선도국가 도약의 길을 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주거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낙심이 큰 국민들에게는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거 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책 마련을 주저하지 않겠다”며 “특별히 공급확대에 역점을 두고 빠르게 효과를 볼 수 있는 다양한 주택 공급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