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현대차 결함 관련 정의선 회장 사과 요구 청원에 "답변 어려워"

청원인, 작년 11월 GV 화재사고, K5 진동 떨림 사례 등 소개하며 정 회장의 사과 요구 청원 게재

자동차·항공 2021-01-20 13:39 최병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청와대 청원 게시판]
[더파워=최병수 기자] 청와대가 현대차 품질·결함에 대해 정부 및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사과를 요구한 청원에 대해 답변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20일 청와대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부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에 이같이 답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해 11월 20일 올라와 마감일인 같은 해 12월 20일까지 총 22만2017명의 동의한 바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 동의할 경우 정부가 직접 청원에 대해 답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은 이번 청원에 대해 “우선 특정기업의 사과 여부를 국민청원에서 답변하기 어렵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면서 “또한 현재 제조사와 청원인이 소송 진행 중인 부분에 대해서도 답변이 어려움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대신 국민소통수석실은 자동차 제작결함과 관련된 법·제도 등에 대해 설명했다.

국민소통수석실 측은 “정부는 자동차 운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안전기준에 부적합하거나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에 대한 수리 및 교환 등 시정조치를 하는 리콜제도 등을 통해 소비자 보호에 노력해왔다”며 “청원인께서 언급해 주신 사례 중 차량결함 가능성이 의심되는 사례는 이미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분석 및 결함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리콜제도 혁신방안으로 추진된 ‘자동차 관리법’이 오는 2월 5일부터 시행돼 리콜제도가 보다 실효성 있게 운영될 예정”이라며 “차량 화재 등 중대한 사고가 발생함에도 자동차 제작사가 결함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다면 차량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해 제작사에 신속한 시정조치를 요구하도록 운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국민소통수석실은 차량 결함 은폐·축소 및 거짓 공개시 매출액의 3%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제작사에 부과할 수 있는 점, 신차 구매 후 반복된 하자 발생시 소비자를 구제하기 위한 레몬법 등을 소개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20일 청원인은 본인을 자동차 관련 컨텐츠를 제작하는 매체 구성원 중 한명이라고 소개한 뒤 국민청원을 통해 현대차그룹이 제작한 G70 화재 사고, K5 진동 떨림, 제네시스 출시 당시 발생한 엔진 진동 떨림·변속기 로직 문제, 더 뉴 그랜저 엔진오일 감소 및 화재, 펠리세이드 및 쏘렌토의 시동 꺼짐 사례 등을 소개했다.

이를 근거로 청원인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현대차그룹 측에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