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국민 70% 면역 돼도 감염자 나올 것... 거리두기 계속해야"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 "2월 접종 시작, 11월 국민 70% 집단면역 형성 기대"

사회종합 2021-01-21 14:15 조성복 기자
center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는 11월까지 전 국민의 70% 이상이 코로나19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도록 백신 접종을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국민 다수가 면역을 갖게 되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계속되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권 장관은 21일 화상으로 열린 간담회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되려면 인구의 70%가 접종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전 국민 대상) 1차 접종은 9월이고, 그에 따라 11월 경에는 국민의 70%가 집단면역을 형성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인구의) 70%가 면역이 됐다 해도 감염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이를 감안해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수칙은 여전히 존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정부는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와 개별 제약사를 통해 국민 5600만명이 맞을 수 있는 백신 물량을 확보해 이르면 내달 접종을 시작한다.

코백스로부터 받게 될 초도 물량은 약 5만명 분 정도로, 화이자의 백신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1차 접종 대상은 의료진이 될 가능성이 높다.

권 장관은 "백신은 2월부터 접종을 시작하게 되고 국내 생산 치료제 역시 2월 초에 조건부로 상용화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한민국도 11월 이후, 올 겨울 들어서기 전에 감염을 최소화하고 중증 환자를 줄여나가는 것이 최대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감기나 플루(독감) 백신이 있지만, 감기나 플루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코로나19도 그렇지 않을까 보고 있다"며 "백신은 감염을 막기 위해 맞기도 하지만 고위험군 환자가 중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막는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올해 거리두기를 비롯한 방역 수칙을 어떻게 할지 고민하고 있다.

권 장관은 "백신 접종과 연관해서 거리두기를 어떻게 가져갈지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작업하고 있다"며 "일률적인 집합 (금지) 조처보다는 활동, 행위 등을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에는 국민들께서 자발적으로 (거리두기 등에) 참여했는데 피로도가 높아지고 (경각심이) 무뎌지면 어려운 상황이 될 수 있다"며 "일률적인 것보다는 정밀 방역으로 가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3차 대유행 때 문제가 됐던 병상확보 시스템도 보완할 계획이다.

권 장관은 "상급종합병원에 최소 병상의 1%를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위한 병상으로 확보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었는데 앞으로는 이를 미리 발동하고, (병원이)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겠다"며 "앞으로 정교하게 (병상확보 체계를)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