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가격 오른다… 빵·버거류 가격 줄인상

빅맥 등 주 메뉴 가격 올라… 롯데리아·파리바게트·뚜레쥬르도 인상

유통 2021-02-19 13:21 김소미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김소미 기자] 맥도날드는 오는 25일부터 버거류 11종 등 총 30개 품목의 가격을 100~300원 인상한다고 19일 밝혔다. 전체 품목의 평균 가격 인상률은 2.8%다.

주 메뉴인 빅맥,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 등은 4500원에서 4600원으로 100원 오른다. 불고기버거는 8년 만에 처음으로 200원 올라 2200원이 된다.

탄산음료는 100원, 커피는 크기와 종류에 따라 100원에서 300원 오른다.

맥도날드 측은 “닭고기, 돼지고기, 달걀, 토마토, 양파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20~30% 오르고 지난 5년간 인건비 부담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맥도날드는 가격 인상과 더불어 점심 할인 메뉴인 ‘맥런치’를 재도입할 계획이다.

앞서 롯데리아는 이달 초부터 버거와 디저트 등 제품 25종 가격을 100~200원 올렸다.

국내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트도 이날부터 660개 제품 중 95개 품목의 권장 소비자가격을 평균 5.6% 인상했다. 땅콩크림빵은 1200원에서 1300원으로, 소보루빵은 1100원에서 1200원으로 올렸다.

뚜레쥬르는 지난달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90여 종의 제품 가격을 평균 9% 가량 인상한 바 있다.

김소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