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1차관 "주식시장 불확실성으로 변동성 일부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 주재… "금융시장 동향·리스크 요인 점검 강화할 것"

경제일반 2021-02-23 13:58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그간 상승세를 보이던 주식시장은 인플레이션 우려, 중국의 유동성 회수 등 국내외 경제·금융시장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시장 변동성이 일부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23일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하며 “리스크 요인 점검을 강화하며 금융시장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최근 일일 거래규모, 투자자 예탁금이 연초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로나 상황 개선과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위기 극복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위험 요인에 대한 경계감 역시 병존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관계기관과 함께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리스크 요인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김 차관은 “생산적 부문으로 시중자금 유입을 촉진하되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며 “위기 대응 과정에서 확대된 유동성이 금융 안정을 저해하지 않도록 세심히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그는 “역할을 다 한 일부 지원조치는 정상화하되 코로나19 피해 극복과 경제 회복,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해 필요한 금융 지원은 유지·강화하겠다”며 “전(全) 금융권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는 현장 의견 수렴을 거쳐 논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