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방역조치 강도별·업종별 피해수준 세분화해 자영업자 지원"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피해지원 추경 편성·기정예산 연계지원 패키지 등 '투 트랙' 검토"

경제일반 2021-02-24 10:45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박현우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 지원 방안에 대해 “방역조치 강도와 업종별 피해수준 등을 기준으로 세분화해 최대한 두텁게, 촘촘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추가 경정예산(추경)은 피해 지원, 고용 대책, 백신 방역 대책 등 3개 카테고리로 구성할 것”이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정부는 다음 달 2일 추경을 국무회의에 상정해 확정한 뒤 4일께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당장 피해집중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과 고용 충격에 따른 일자리 대책 마련에 집중하면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한시적 지원 조치의 연장 여부에 대한 판단도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정부는 피해 지원을 위해 국회에 제출할 버팀목 플러스 자금 등 추경 편성과 행정부 독자적으로 할 기정 예산 연계 지원 패키지 등 ‘투 트랙’으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 후행적 특성이 있는 고용 문제에 대해서는 경기 회복을 위한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 추진 노력과 함께 당장 고용 위기감이 큰 청년 및 여성 고용 회복 대책을 집중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청년·여성 고용 회복 대책은 추경안에 반영할 방침이다.

앞서 이날 홍 부총리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 지원,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와 접종을 비롯한 방역 추가 예산 등 추경안에 담을 3개 영역 사업비를 검토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