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HAAH, 쌍용차 인수 관련 시간 추가 요청"

법원에 HAAH측 의견 전달 예정...추가 시간 부여에도 투자의향서 미제출시 회생절차 추진

경제일반 2021-04-05 14:41 최병수 기자
center
5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금투업계 관계자와의 간담회 직후 HAAH가 쌍용차 인수와 관련해 추가 시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쌍용자동차 유력 인수자로 알려진 HAAH오토모티브(이하 ‘HAAH’)가 금융당국에 쌍용차 인수와 관련해 시간을 추가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투업계 대표들과의 간담회 직후 “저희가 (HAAH의 투자의향서 제출을)기다렸지만 오지 않았다”면서 “그냥 안 하겠다고 한 것은 아니고 시간을 더 달라고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법원에도 이같은 사정을 감안해 조금 더 시간을 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낼 듯 하다”면서 “그때도 (투자의향서가)오지 않는다면 회생절차로 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중국 체리자동차 계열사인 HAAH는 그동안 현 쌍용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앤마힌드라(이하 ‘마힌드라’)와 신규 투자 형태의 지분 인수 협상을 벌여왔다.

하지만 HAAH는 법원이 정한 제출시한인 지난달 31일까지 투자 의향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서울회생법원은 최근 쌍용차측에 기업회생절차 돌입시 조기졸업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및 법조계는 법원이 빠르면 금주 중 늦으면 다음주 중으로 쌍용차에 대한 회생 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은 위원장은 “할 수 있다면 노사, 채권단, 협력업체 모두 조금씩 양보해 쌍용차가 살아나는게 모두의 이익에 부합된다고 생각된다”며 “정부가 지혜를 모으는데 역할을 해야 한다면 당연히 그 부분은 회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쌍용차를 인수 의향이 있거나 인수 의향을 표시한 후보자가 국내 전기버스 업체인 에디슨모터스를 포함해 3∼4곳 정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