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 압수수색...'투기 의혹' 직원 강제수사

경호처 한 직원, LH 직원인 형 가족과 공동 명의로 3기 신도시 예정지 토지 매입

사회종합 2021-04-06 17:27 최병수 기자
center
6일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가 투기 의혹 직원이 근무 중인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를 압수수색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 등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직원이 근무 중인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를 상대로 6일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날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 이날 오후 3시경부터 청와대 경호처를 포함해 LH 경남 진주 본사, 경호처 직원 A씨의 자택, 그의 형이자 LH 현직 직원인 B씨의 주거지 등 모두 4곳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경찰 수사과정 중 A씨는 지난 2017년 9월 형인 B씨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의 토지 1,888㎡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청와대는 A씨를 대기발령 조치한 뒤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A씨를 수사의뢰했다.

경찰이 대통령 경호처를 압수수색하자 대통령 경호처는 이날 오후 청와대 출입기자단에 공지를 통해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알렸다.

대통령 경호처는 앞서 지난달 전직원과 직원들의 직계 존비속 3000여명을 대상으로 토지거래내역 등을 자체 조사했다. 조사결과 직원 A씨가 B씨 가족 등과 공동명의로 3기 신도시 예정 지역 내에서 토지를 매입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A씨가 B씨로부터 LH 내부 정보를 전달 받았는지, 이를 활용해 토지를 사전 구입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