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 차량 고객 위한 서비스전담팀 운영

오는 10월 31일까지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 지역별 전담팀 운영해 특별정비 서비스 실시

자동차·항공 2021-07-09 18:03 박현우 기자
center
9일 쌍용차는 장마철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를 입은 차량 고객들을 대상으로 오는 10월 31일까지 수해차량 서비스전담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더파워=박현우 기자] 쌍용자동차가 최근 중·남부 지방에서 발생한 장마철 국지성 호우 등 자연재해로 차량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2021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쌍용차는 오는 10월 31일까지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 지역별로 수해차량 서비스전담팀을 운영할 계획이다

수해차량 서비스전담팀은 전담 작업장을 마련해 수해차량을 대상으로 특별정비 서비스를 실시하며 자차보험 미가입 차량은 총 수리비(공임 포함)의 40%를 할인해 준다.

또 침수피해를 입은 차량 소유주가 쌍용차로 대차 구매할 시에는 티볼리&에어 및 코란도, 올 뉴 렉스턴은 30만원, 렉스턴 스포츠&칸은 20만원의 할인 혜택을 각각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재난·재해지역 선포 시 해당지역 관청과 연계해 인근 A/S네트워크에 합동서비스 전담팀을 편성하고 긴급 출동 및 수해차량 무상점검을 실시하며 소모성 부품을 무상교환하고 필요할 경우 비상시동 조치 등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고객의 안전한 차량 운행을 위해 2001년부터 계절별 차량 특성을 고려한 사전점검서비스, 도서지역 무상점검서비스 등 고객 중심의 차량점검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차량운행에 따른 불편함 해소 및 서비스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쌍용자동차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