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올 상반기 영업손실 1779억원 발생...내달 15일 인수제안서 접수 마감

자구노력에 따른 비용절감 등으로 영업손실 규모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현재까지 총 11개 기업 인수의향서 제출

자동차·항공 2021-08-17 14:14 박현우 기자
center
17일 쌍용차는 올 상반기 영업손실 177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더파워=박현우 기자] 쌍용자동차가 올해 상반기 영업손실 규모가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다소 감소한 1779억원을 기록했다.

17일 쌍용차는 올 상반기 올해 상반기 판매량 4만314대, 매출 1조1482억원, 당기순손실 1805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쌍용차 측은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공급 및 반도체 수급 문제로 인한 생산 차질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판매가 감소했음에도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로 영업손실은 다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반기 판매는 지난 1분기 생산중단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18.4% 감소했으나 지난 4월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출시 효과 등 제품 믹스 변화로 매출액은 15.3% 감소에 그쳤다”면서 “또 2분기에는 상거래 채권단의 부품 공급 결의에 따른 정상적인 라인 가동 및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출시 효과에 힘입어 판매가 1분기 대비 16.5% 증가하는 등 회복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생산차질 영향으로 확보된 주문량을 소화해내지 못했던 수출은 생산라인 가동이 정상화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59.8% 증가했다.

손익실적은 판매감소에도 불구하고 자구노력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와 제품 믹스 변화를 통한 개선효과 등이 나타나면서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 대비 18% 정도 감소했다.

쌍용차는 부품수급 제약 상황에도 불구하고 내수에서만 4000대 수준의 미 출고 잔량이 남아 있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출고 적체 해소를 위해 부품 협력사들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생산라인 가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중형 SUV ‘J100(프로젝트명)’ 개발과 차세대 SUV ‘KR10(프로젝트명)’의 디자인을 공개하는 등 미래 신차 개발에도 박차를 기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상품성 개선 모델이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내수와 수출 모두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인 만큼 적체 물량 해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지속적인 자구노력 이행을 통해 손익도 한층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쌍용차 매각주관사 EY 한영회계법인은 인수제안서(Bind Bidding) 접수 마감일인 M&A 입찰일자를 오는 9월 15일 오후 3시로 공지했다.

쌍용차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은 총 11곳이며 이들은 8월 27일까지 VDR(가상데이터룸)을 통한 회사 현황 파악, 공장 방문 등 예비실사를 진행하게 된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