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평택 지역 시민단체와 조기 정상화 위한 간담회 개최

정용원 관리인 "최적 인수자와 M&A 성공적으로 완료해 지역사회서 책임있는 역할 다할 것"

자동차·항공 2021-08-18 16:40 박현우 기자
center
18일 쌍용차는 평택 지역 30개 시민단체가 모인 '쌍용차 조기정상화를 위한 범시민운동본부'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더파워=박현우 기자] 쌍용자동차가 18일 평택 지역 30개 시민단체들이 모여 만든 ‘쌍용자동차 조기정상화를 위한 범시민운동본부’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평택공장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범시민운동본부의 공동 본부장을 맡고 있는 평택상공회의소 이보영회장, 평택시 발전협의회 이동훈 회장, 시민사회재단 조종건 대표, 평택상공회의소 오병선 사무국장 등 5명과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 및 이상구 경영지원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용원 관리인은 회생계획 인가 전 M&A 추진 상황에 대해 “현재까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은 11곳”이라며 “이들은 이달 27일까지 회사를 상대로 가상데이터룸을 통한 현황파악, 공장방문 및 경영진 면담 등 예비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달 15일에는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쌍용자동차의 M&A 성사 여부와 관련해 일각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되는 상황에서 사업기회를 포착하고자 하는 다수의 인수의향자가 있다”면서 “최적의 인수자와 M&A를 성공적으로 완료해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쌍용자동차 현 부지의 개발과 신공장 건설 방안 등은 평택시 및 경기도 등 유관기관과 실무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공장 이전 부지 선정은 향후 자동차 연구개발 및 생산공장으로서의 입지조건과 물류, 경제성 등을 신중하게 검토해서 회사가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는 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다만 평택시 등 관계기관의 행정절차 및 회사 인수 예정자의 의견 수렴 등 제반 절차를 거쳐야 해 확정까지는 다소 시일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용원 관리인은 “항간에 떠돌고 있는 쌍용차 매각과 관련된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결론을 도출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회사로 탈바꿈해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간담회에 참여했던 시민단체 대표들은 “쌍용자동차와 지역사회 시민단체의 적극적인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향후 쌍용자동차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편 ‘쌍용자동차 조기정상화 범시민운동본부’는 평택상공회의소, 평택시 발전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 평택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평택시지회, 평택 YMCA, 주민자치협의회, 평택시 새마을회 등 평택지역 30개 시민단체들이 참여해 지난 4월 26일 발족됐다.

범시민운동본부는 발족 후 쌍용자동차의 조기회생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캠페인 및 서명운동을 펼쳐 평택 시민 4만5000명으로부터 서명을 받아 6월 23일 이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한 바 있다.

정용원 관리인은 “그동안 평택 지역 시민단체들이 쌍용자동차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발벗고 나서 주신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노사가 힘을 합쳐 조속한 시일 내 경영정상화를 이뤄 적극적인 사회 공헌 활동 전개 등 지역사회의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