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김용진 국민연금 이사장 ESG 저서 표절 의혹...도덕성 논란

‘국민연금이 함께하는 ESG의 새로운 길’, 163쪽, 268~271쪽 등 표절 확인
허종식 의원 “신문‧보고서 등 출처 안 밝히고 그대로 베껴...대국민 사과해야”

정치 2021-10-13 14:34 조성복 기자
center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과 직원들이 집필해 시중에 유통 중인 저서가 신문과 보고서 등을 무더기로 표절한 것으로 확인돼 도덕성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의원실이 올해 5월 국민연금공단이 출간한 저서 ‘국민연금이 함께하는 ESG의 새로운 길’을 검토한 결과, 저서의 상당 부분을 신문과 보고서를 표절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업의 상생경영에 대해 부분(저서 163쪽)과 EGS 평가기준에 관한 부분(저서 267쪽)은 경제신문 두 곳의 기사 일부를 어미만 조금 바꾼 채 가져다 썼고, 268쪽~271쪽의 상당 부분은 경제신문 기사를 고스란히 베낀 것으로 나타났다.

책임 투자에 대해 기술한 대목(저서 285~286쪽)은 지난 2018년 여성가족부의 보고서 일부를 어미만 조금 바꿔서 가져다 썼다.

해당 부분은 모두 참고문헌에 기록하지 않는 등 출처를 밝히지 않았다.
center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의 저서 '국민연금이 함께하는 ESG의 새로운 길' 에서 표절 의혹이 제기된 267, 269쪽 본문 내용. [자료제공=허종식 의원실]


편저로 이름을 올린 김용진 이사장은 서문에 “원고 작성에 참여해주신 국민연금연구원과 기금운용본부 그리고 미래기획단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적었다.

김 이사장은 저서 출간을 계기로 언론 등으로부터 ‘EGS 투자의 전도사’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1만5000원의 가격으로 현재 시중 서점에까지 유통되고 있는 상황에서 표절 논란이 제기됨에 따라 국민연금공단의 도덕성과 공신력이 추락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특히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해 직원들의 대마초 흡입 사건으로 이사장이 대국민사과를 하고 쇄신 대책까지 발표하고도, 표절 의혹의 중심에 서게 됐기 때문이다.

허종식 의원은 “세계 3대 규모의 기금을 운용하는 국가 공기업에서 부적절하게 제작한 책을 시중에 유통시킨 일은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며 “국민연금공단은 서적을 당장 회수하고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center
‘국민연금이 함께하는 ESG의 새로운 길' 표절 의혹 제기 대목. [자료제공=허종식 의원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