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내달 공정위 전원회의 참석...'SK실트론 사익편취' 의혹 직접 소명

최 회장 출석 통보에 공정위 전원회의 일정 내달 8일서 15일로 연기

경제일반 2021-11-17 11:17 최병수 기자
center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내달 열리는 공정위 전원회의에 직접 출석해 'SK실트론 사익편취' 의혹에 대해 직접 소명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 전원회의에 직접 참석해 과거 SK실트론 지분인수 과정 중 사익편취 혐의와 관련해 직접 소명한다.

17일 공정위·SK그룹 등에 따르면 최 회장은 내달 15일 개최하는 공정위 전원회의에 직접 출석할 예정이다.

당초 공정위는 내달 8일 전원회의를 ‘SK실트론 사익편취’ 관련 사안을 다룰 예정이었으나 최 회장이 전원회의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달함에 따라 같은달 15일 전원회의를 연기했다.

정부세종청사 심판정 또는 정부과천청사 심판정에서 열리는 전원회의는 공정위원장을 포함해 총 9명의 위원이 모두 참석하는 최고 의결기구이다.

전원회의에서는 공정위 소관 법령·규칙 등의 해석적용에 관한 사항, 이의신청, 소회의에서 의결되지 않았거나 소회의가 전원회의에서 처리하도록 결정한 사항, 규칙 또는 고시의 제정 및 변경, 경제적 파급효과가 중대한 사항, 기타 전원회의에서 처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 등을 논의한다.

전원회의는 당사자의 직접 출석 의무가 없기에 이번 최 회장의 출석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기도 하다.

재계·업계는 최 회장의 전원회의 출석 결정에 대해 SK실트론 지분 인수 과정에서 본인과 회사가 위법성 없이 정당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는 판단과 당사자인 자신이 이를 직접 소명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 2017년 10월 시민단체 경제개혁연대는 같은해 1월 LG가 대주주(지분 51% 보유)였던 LG실트론을 SK가 인수하는 과정에서 SK가 일부 지분을 충분히 살 수 있었음에도 최 회장이 사들여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며 공정위 조사를 요구했다.

조사에 착수한 공정위는 2018년 8월 SK본사를 현장조사한 뒤 3년 가량 결론을 못내다가 최근에서야 위법성이 있다고 판단해 SK 및 최 회장에게 검찰의 공소장 격인 심사보고서를 전달했다.

한편 SK 측은 LG실트론 지분 인수 당시 중국 등 외국 자본의 지분 인수 가능성 등을 충분히 고려한 뒤 채권단이 정한 공개경쟁 입찰에 정식 참여하는 등 정당한 절차를 통해 지분을 인수했다는 입장이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