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오는 22일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 발표

‘청년희망ON’ 간담회 통해 김부겸 총리와 청년 일자리 창출 등 논의...청년 4만명 이상 일자리 지원 예정

기업 2021-11-21 14:20 최병수 기자
center
오는 22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이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4만명 이상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더파워=최병수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오는 22일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대해 논의한다.

21일 재계 및 업계 등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오는 22일 김부겸 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경기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청년희망ON’ 프로젝트 간담회를 열고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청년희망ON’은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교육기회 및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김부겸 총리는 앞서 구현모 KT 대표이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을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KT는 3년간 청년 1만2000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고 이어 삼성이 3만명, LG그룹 3만9000여명, SK그룹은 2만7000명을 같은 기간 동안 채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정의선 회장은 오는 22일 간담회를 통해 재계 최대 규모인 약 4만여명 이상의 청년 일자리를 약속할 것으로 전해졌다.

‘청년희망ON’ 간담회에는 김부겸 총리 외에도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하며 현대차그룹 관계자로는 공영운 그룹 전략기획담당 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할 예정이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