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희망 2022 나눔캠페인’에 성금 40억원 기탁

2021년 캠페인 대비 10억원 성금액 늘려....한화토탈 및 한화생명 등 주요 계열사 성금 기탁 참여

기업 2021-12-27 16:08 최병수 기자
center
27일 한화그룹은 ‘희망 2022 나눔캠페인’에 성금 40억원을 기탁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제공=한화그룹]
[더파워=최병수 기자]
한화그룹이 27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희망 2022 나눔캠페인’에 성금 40억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1년 대비 10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이날 한화그룹 측은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상황에도 기탁 금액을 늘리는 결정을 내렸다”면서 “지난 2년간 지속된 코로나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더욱 따뜻한 손길이 필요하다는 그룹 내 계열사들의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화그룹에 따르면 이번 성금 기탁에는 한화토탈, 한화생명, 한화솔루션, 한화손해보험, 한화건설 등 그룹 주요 계열사가 참여했다.

한화그룹은 지난 2003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희망 나눔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희망 2022 나눔캠페인’에 기탁된 성금은 장애인, 저소득층, 소외계층 및 사회복지 시설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 10월 창립 69주년 기념사를 통해 사회적 요구보다 더 높은 수준의 지속가능기업이 되어야 한다며 그룹 주요 계열사 등에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경영활동을 주문한 바 있다.

이를 위해 한화그룹은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다양한 활동에 나서고 있다.

한화생명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해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한화생명 라이프파크(LifePark) 연수원을 경기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센터에 입소한 누적 인원은 6500여명에 달한다.

이외에도 한화시스템, 한화테크윈 등 한화그룹 계열사들은 연말을 앞두고 지역사회에 김장 김치와 난방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또 한화손해보험은 신입 사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해 재난위기가정에 연탄 5000장과 식료품을 최근 전달하기도 했다.

이같은 한화그룹 계열사들의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은 다양한 수상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12월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에스테이트 부문은 환경경영과 사회공헌추진 체계 및 문제인식 등의 영역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주관하는 ‘2021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인정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아울러 한화건설은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이 2021년 서울사회공헌대상 우수프로그램으로 선정돼 서울시장상을 수상했다.

한화그룹은 앞으로도 김승연 회장의 ‘함께 멀리’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