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삼성물산 에버랜드, ESG협력 강화 위한 MOU 체결

멸종위기종인 한국 호랑이 보존 후원 등 친환경 사회공헌 사업 상호 협력

기업 2021-12-29 16:23 박현우 기자
center
29일 우리은행이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에버랜드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 및 ESG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우리금융그룹]
[더파워=박현우 기자]
우리금융지주 계열사 우리은행이 오는 2022년 임인년(壬寅年) 호랑이 해를 맞아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에버랜드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 및 ESG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29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권광석 우리은행장과 한승환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사장 등 양사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양사는 ESG 사회공헌활동 공동 추진, ESG 금융상품 개발 및 양사의 온·오프라인 플랫폼 기반 공동 마케팅,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ESG 공동 캠페인 활동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또한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멸종위기종인 한국 호랑이종 보존 후원과 같은 친환경 사회공헌 사업 등 ESG 협력과 공동마케팅을 추진해 나간다.

특히 에버랜드 내 한국 호랑이 서식지인 ‘타이거 밸리’에 우리은행 브랜딩을 통한 각종 후원·홍보 및 생태·동물 보호 캠페인을 진행한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2022년 창립 123주년을 맞이하는 우리은행은 민족정통은행으로서 대한민국의 생태·동물 보호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 및 ESG 금융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월 지주와 은행에 ESG 전담부서를 신설한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1월에는 그룹사간 ESG 경영 활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그룹 ESG경영협의회’를 설치하는 등 ESG 거버넌스(지배구조) 체계를 견고히 구축해 나가고 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