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트로트’ 강유빈, 김수희 사로잡은 강렬 보이스…준결승 진출

연예 2022-01-26 16:56 박재덕 기자 /
center
사진='헬로트로트' 방송 캡처
[더파워=박재덕 기자]
가수 강유빈이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강유빈은 25일 오후 방송된 MBN ‘헬로트로트’ 1대1 저격 매치에서 인순이 팀 수진과 대결했다. 강유빈은 경연 전 연습 과정에서 도입부를 놓치는 실수를 연발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끊임없는 연습을 이어갔다.

주현미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경연곡으로 선택한 강유빈은 “가수는 평생 배워야 하는 직업이다. 레슨을 받으면서 정말 많은 것을 느꼈다. 오늘 주현미 선생님이 부르신 원곡의 감성과 저의 고등학교 때 첫사랑의 추억을 더해 제 노래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해볼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어 “다섯 살 때 어머니가 이혼하시면서 떠나게 됐는데 최근 어머니가 ‘이별의 종착역’ 무대 때 인터뷰를 보시고 전화를 주셨다. 떠나서 미안하다고 말씀하시면서 많이 셨는데 어머니를 위해서라도 좋은 무대를 완성하고 싶다”며 승리를 향한 각오를 다졌다.

강유빈은 시원한 보이스와 안정된 가창력이 돋보이는 무대를 꾸몄다. 무대 전반 절제된 감성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홀린 강유빈은 뛰어난 리듬감과 파워풀한 가창력, 애절한 고음과 휘몰아치는 감정으로 김수희 감독과 진시몬 서포터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진시몬 서포터는 “정말 처음에 시작할 때 걱정 많이 했던 선수였는데 오늘 보니 이제 걱정이 없다. 회를 거듭할수록 성장하고 있다. 정말 멋있는 무대를 꾸몄다”며 강유빈을 향한 신뢰를 보였고 작곡팀 알고보니 혼수상태의 김지환은 “김경범과 함께 노래방을 가면 이 노래의 리듬을 타는 게 너무 어려웠다. 그런데 그 해답을 강유빈이 보여준 것 같다. 그 리듬을 갖고 가니 듣기에도 좋고 감정 전달도 확실히 된 것 같다. 강유빈의 뉴 트로트의 스타 기질을 발견했다.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극찬했다. 대결 결과 강유빈은 889.5점으로 승리를 거둬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 지었다.

박재덕 기자 / avalo40@gmail.com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