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설 명절 맞아 지역 소외계층 200가구에 명절 음식 전달

지난 2015년부터 진행한 영등포 지역 사회공헌활동 '희망수라간' 일환으로 진행

유통 2022-01-27 10:23 김시연 기자
center
27일 롯데홈쇼핑은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영등포구 관내 소외계층 200가구에 명절 음식 꾸러미를 전달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김시연 기자]
롯데홈쇼핑은 설날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영등포구 관내 소외계층 200가구에 명절 음식으로 구성된 식품 꾸러미를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롯데홈쇼핑 본사가 위치한 영등포 지역 사회공헌활동인 ‘희망수라간’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희망수라간’은 정기적으로 반찬을 만들어 지역 소외계층에게 전달하는 반찬 나눔 활동으로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5년부터 매월 전달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294회, 4만9000여개의 반찬을 지원했으며 설, 추석에는 임직원들이 음식을 만들어 직접 전달해 왔으나 2020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방식으로 전달하고 있다.

서울 영등포구청 별관 내 희망수라간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롯데홈쇼핑과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홈쇼핑은 지역 어르신들이 손쉽게 조리해 드실 수 있도록 떡국떡, 사골육수, 당면, 약과, 곶감 등 명절 음식으로 구성된 ‘식품 꾸러미’를 집 앞에 걸어놓는 방식으로 전달했다.

또한 롯데홈쇼핑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구민을 지원하기 위해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서 운영하는 비용 지불이 없는 ‘영원(0원)마켓’과도 연계해 상시로 반찬을 제공하기로 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영등포구 관내 반찬 나눔 활동을 비롯해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감염 예방이 시급한 취약계층에 ‘생활용품 키트’, 원격 수업에 어려움을 겪는 아동·청소년들에게 ‘학습지원꾸러미’를 지원했다.

여기에 마스크 기부 캠페인을 통해 모아진 1만 개의 마스크를 취약아동들에게 전달하는 등 코로나19로 더욱 힘들어진 지역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맞춤형 나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신성빈 롯데홈쇼핑 마케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등포지역의 소외계층이 이번 나눔 행사로 따뜻한 명절을 보내는 데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