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개인 서비스 물가 1년 전보다 4.5%↑... 물가 압력 더 커질 듯

경제일반 2022-05-09 10:06 최병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 4월 개인 서비스 물가는 1년 전보다 4.5% 올랐다. 2009년 1월(4.8%) 이후 13년 3개월 만에 가장 상승률이 높았다.

4월의 전체 소비자 물가 상승률(4.78%)에 대한 개인 서비스의 물가 기여도는 1.40%포인트로 집계됐다. 공업제품(2.70%포인트) 다음으로 물가 상승 기여도가 높았다.

개인 서비스는 외식과 '외식 외'로 나뉘는데, 외식(6.6%)보다는 외식 제외 개인 서비스 물가 상승률(3.1%)이 낮았다.

하지만 품목별로 보면 국내 단체여행비(20.1%), 대리운전 이용료(13.1%), 보험서비스료(10.3%), 국내 항공료(8.8%), 세차료(8.1%), 영화관람료(7.7%), 여객선료(7.2%), 간병도우미료(7.1%), 목욕료(6.8%) 등 외식 물가 상승률을 웃도는 서비스도 적지 않았다.

세탁료(5.9%), 택배 이용료(5.4%), 골프장 이용료(5.4%), 호텔 숙박료(5.4%), 가사도우미료(5.1%), 사진 서비스료(5.1%), 찜질방 이용료(4.8%), 주차료(4.7%) 등도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

공업제품 물가 상승이 국제 유가 상승 등 공급 쪽 요인에 주로 기인한다면, 개인 서비스 물가는 통상 수요 쪽 물가 압력을 반영하는 지표로 평가된다.

개인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코로나19 확산 첫해인 2020년 2∼8월에는 1.0∼1.1% 수준에 그쳤다. 하지만 이후 점차 상승 폭을 키워 지난해 3월 2%대에 진입했고, 작년 11월 3%대로 올라선 뒤 올해 2월에는 4%대로 레벨을 높였다.

여기에는 원재료비, 운영경비 상승 등 공급 쪽 요인도 작용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경제주체들이 점차 변화된 생활 방식에 적응하면서 소비 수요가 회복된 측면도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지난달 18일부터는 약 2년 1개월 만에 사적 모임 인원·영업시간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됐다. 이에 따라 단체모임, 회식 등이 재개되고 보복 소비도 더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의 온라인쇼핑 동향 조사에 따르면 지난 3월 '여행 및 교통서비스'와 '문화 및 레저서비스' 거래액은 1년 전보다 각각 51.8%, 26.8% 증가했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서비스업 부문의 소비 회복은 반가운 일이지만, 물가 측면에서는 수요 쪽 압력으로 작용해 물가 오름세를 더 가파르게 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물가가 너무 급격하게 오르면 가계의 실질 구매력을 떨어뜨려 오히려 소비 회복을 저해할 가능성도 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지난 3일 "방역 조치가 사실상 해제됐고 소비 심리도 괜찮다"며 "외식품목 (물가 상승) 확산 추이 등을 볼 때 개인 서비스 가격 상승 폭이 크게 둔화할 가능성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