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그룹, 쌍용차 인수예정자 선정...인수대금 약 9천억원 써내

자동차·항공 2022-05-13 15:28 조성복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KG그룹-파빌리온PE 컨소시엄이 사실상 쌍용차의 새 주인으로 낙점됐다.

쌍용차는 13일 조건부 인수예정자에 KG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공시했다. 쌍용차와 KG그룹 컨소시엄은 다음 주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한다.

쌍용차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인수대금의 크기, 유상증자비율 및 요구 지분율, 인수 이후 운영자금 확보계획(조달 규모 및 방법), 고용보장 기간 등에 중점을 두고 종합적으로 평가해 KG컨소시엄을 인수예정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에디슨모터스와의 인수합병(M&A) 실패를 거울삼아, 인수대금 및 인수 후의 운영자금에 대해서는 그 총액 규모뿐 아니라 제시된 자금조달 계획의 조달 증빙과 투입 형태 등에 대해 각각의 가중치를 부여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인수대금은 KG그룹 컨소시엄이 약 9000억원대, 쌍방울그룹이 약 8000억원대를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엘비앤티는 평가에서 제외됐다는 전언이다.

이번 쌍용차 재매각은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된다. 스토킹호스는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방식이다. 새 인수의향자가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하면, 인수 예정자가 호가를 받으며 경쟁 입찰이 이뤄지게 된다.

KG그룹은 국내 최초 비료회사인 경기화학(현 KG케미칼)을 모태로 하는 중견그룹이다. 이니시스(현 KG이니시스), KFC코리아, 동부제철(현 KG스틸) 등을 인수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해왔고 현재 KG케미칼과 KG스틸, KG ETS, KG이니시스, KG모빌리어스 등 5개 상장사와 10여개의 비상장사를 거느리고 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