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하역 입찰담합' CJ대한통운·한진 등 6개사 과징금 65억원

산업일반 2022-06-14 12:07 이경호 기자
center
[더파워 이경호 기자]
포스코가 실시하는 항만 하역 용역 입찰에서 담합한 동방과 CJ대한통운 등 6개 업체가 60억원대 과징금을 물게 됐다.

항만 하역 용역은 선박에서 철광석을 내리는 작업, 선박에 수출용 철강제품을 싣는 작업, 부두 이송작업 등을 말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포스코가 매년 실시한 광양항·포항항 항만 하역 용역 입찰에서 입찰가격, 낙찰순위, 배분 물량을 담합한 6개 사업자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65억3천만원(잠정)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제재 대상이 된 6개 업체는 동방, CJ대한통운, 세방, 대주기업, 소모홀딩스엔테크놀러지, 한진이다. 과징금 규모는 동방이 약 22억원, CJ대한통운 약 10억원 순이다.

광양항 입찰담합에는 동방, CJ대한통운, 세방, 대주기업, 소모홀딩스엔테크놀러지 등 5개사가, 포항항 입찰담합에는 동방, CJ대한통운, 한진 등 3개사가 각각 참여했다.

공정위는 "입찰 구조상 1순위 입찰가로 계약단가가 결정돼 하역업체 대부분은 자신의 입찰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계약을 체결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에 가격 경쟁으로 인한 계약단가 하락을 방지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업체들은 매년 5∼6월 입찰설명회 이후 여러 차례 모임을 통해 하역물량을 전년도 물량 분담률과 유사한 수준으로 배분하기로 하고 이에 맞춰 입찰 단위별 낙찰순위와 입찰가격을 합의한 뒤 이를 실행에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는 2020년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포스코가 발주한 코일·후판·선재 등 철강제품의 육로 운송 관련 입찰 담합을 적발해 제재한 바 있다.

이번까지 6번에 걸쳐 포스코 관련 담합 업체에 부과된 과징금은 930억원이다.

공정위는 "물류 운송시장에서 기업 간 경쟁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공과 민간 분야 입찰에서 담합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업계를 대상으로 법 위반 예방 교육을 계속 추진하고 모니터링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