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생산자물가 0.5% 상승, 다섯달째 오름세... 돼지고기 22%↑

경제일반 2022-06-23 09:40 최병수 기자
center
5월 생산자물가 0.5% 상승, 다섯달째 오름세/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지난달 공산품과 서비스 가격이 함께 오르면서 생산자물가도 5개월 연속 상승했다.

특히 돼지고기 가격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외식 증가 등 영향으로 22%나 올랐고 국제유가 상승으로 휘발유 가격도 10%나 뛰었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생산자물가지수는 4월(118.59)보다 0.5% 높은 119.24(2015년 수준 100)로 집계됐다.

올해 1월 이후 5개월째 오름세다. 다만 상승 폭은 4월(1.1%)보다 줄었다. 그러나 1년 전인 지난해 5월과 비교하면 상승률이 9.7%에 이르렀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품목별 등락률을 보면, 농산물(-1.7%)과 수산물(-0.3%)은 내렸지만, 축산물이 6.9% 뛰었다.

공산품도 0.8% 높아졌는데, 석탄·석유제품(5.9%), 화학제품(0.7%) 등의 오름폭이 평균을 웃돌았다.

서비스업 물가는 0.4% 올랐다. 원자재 가격 부담과 거리두기 해제 등에 따른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음식점·숙박(0.9%)과 운송(1.0%) 관련 물가가 상승을 주도했다.

세부 품목 중에서는 돼지고기(21.8%), 달걀(4.8%), 경유(8.3%), 휘발유(9.8%), 국제항공여객(3.3%), 잡지·정기간행물(4.3%), 햄버거·피자전문점(2.9%) 등의 가격이 올랐다.

반면 참외(-43.4%), 가자미(-30.2%), 조기(-41.3%), 금융·보험업의 위탁매매수수료(-2.8%) 등은 떨어졌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 역시 전월 대비 0.9% 높아졌다. 원재료, 중간재, 최종재 물가가 각 1.5%, 0.7%, 1.1% 상승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5월 총산출물가지수도 4월보다 1.3% 올랐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