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포스코 성폭력 직권조사... "엄정 조치"

산업일반 2022-06-27 16:48 이경호 기자
center
[더파워 이경호 기자]
고용노동부가 최근 불거진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장 내 성희롱‧성폭행 사건에 대해 직권 조사에 착수했다.

고용부는 27일 "여성 근로자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심각하게 침해된 상황임을 엄중하게 인식해 경찰과 긴밀한 조사 협조체계를 구축했다"며 "남녀고용평등법 관련 규정 위반 여부에 대해 (노동부) 포항지청에서 직권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고용부는 사업주의 법 위반이 사실로 확인되면 형사 입건, 과태료 부과 등 엄정 조치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경북 포항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한 20대 여직원은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 A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지난 7일 경찰에 고소했다. A는 지난달 말께 피해 직원의 집에 들어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회식 술자리에서 자신을 추행하거나 성희롱 했다며 직원 3명을 고소했다.

포스코는 최근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23일 김학동 대표이사 명의로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포스코 관계자들이 오히려 피해자를 찾아가는 등 2차 피해를 가했다는 주장도 제기 돼 논란이 되고 있다.

남녀고용평등법에 따르면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이 발생하면 사업주는 ▲ 지체 없는 조사 ▲ 조사 과정에서의 피해자 보호조치 ▲ 사실이 확인된 경우 행위자 징계 등을 해야 한다.

고용부는 오늘부터 포항제철소 소속 근로자를 대상으로 사업장 고용평등 조직문화 진단에 착수해 직장 내 성희롱, 고용상 성차별 등 유발 위험요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형법적인 부분에 대한 수사를, 고용부는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여부와 관련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근로자의 익명성과 편의성을 보장하기 위해 근로감독관이 근로자에게 온라인으로 설문을 배포해 수집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고용부는 조사 결과 사업장 내 고용 평등 관련 법 위반 가능성이 큰 것으로 의심되면 수시감독 또는 특별감독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