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횡령 또 적발... 중앙농협 직원, 고객 명의로 몰래 대출 '덜미'

금융·증권 2022-07-01 10:05 최병수 기자
center
[더파워=최병수 기자]
농협 직원이 수십억 원을 횡령한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3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업무상 횡령 혐의로 중앙농협 구의역지점 대출담당자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고객 B씨 명의로 몰래 4500만원을 대출받았는데, 해당 지점을 방문한 적 없던 B씨가 이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해 범행이 드러났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규모는 고객이 신고한 4500만원이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해자와 피해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A씨는 고객 10명의 명의로 20억원에 달하는 대출을 허위로 받아낸 뒤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구체적인 횡령 기간과 액수 등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농협은 1개월 간 3건의 횡령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금융기관 내부 관리 감독 체계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 24일 경기 파주 지역농협의 직원이 회삿돈 약 7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18일에는 경기 광주 지역농협 직원이 40억 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