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조윤선 전 문체부장관 사돈 된다

기업 2022-07-20 17:16 조성복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의 둘째 아들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둘째 딸이 백년가약을 맺는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장 회장 차남 장승익씨와 조 전 장관 차녀는 다음 달 27일 동국제강이 운영하는 수도권 소재 프리미엄 퍼블릭 골프장 페럼클럽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유학 중 만난 것으로 전해졌으며 1997년생 동갑이다.

결혼을 앞둔 장승익(25)씨는 동국제강 지분 0.37%(35만주)를 보유 중이며 아직 회사에서 공식 보직은 없다. 형 장선익(40) 동국제강 상무와는 15살 차이가 난다.

한편 장 회장은 2016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경가법)상 횡령 및 배임 혐의 등으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은 뒤 2018년 가석방됐다. 재계에서는 그가 이번 광복절에 대통령 특별 사면을 받을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 전 장관은 3월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맞이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된 바 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