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야놀자 세무조사 착수... 탈세 여부 살핀다

경제일반 2022-08-01 11:53 최병수 기자
center
[더파워=최병수 기자]
국세청이 숙박예약 플랫폼 야놀자를 대상으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지난달 말 서울 강남구 소재의 야놀자 본사를 찾아 세무 조사에 필요한 자료들을 확보했다.

이번 조사 대상에는 야놀자의 자회사인 ㈜야놀자에프앤지와 ㈜와이시너지 역시 포함됐다.

국세청은 야놀자의 탈세 여부를 검증하는 한편 자회사들과의 거래 구조 등도 점검할 예정이다.

앞서 야놀자는 자사 가맹사업자를 비가맹사업자보다 우대했다는 의혹 등을 받은 바 있다.

야놀자 관계자는 "세무조사를 나온 것은 맞다"면서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