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기밀 유출' 의혹 쌍방울 본사 압수수색

사건사고 2022-08-04 16:14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쌍방울 그룹 관련 수사 기밀이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감찰 중인 검찰이, 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1부(손진욱 부장검사)는 지난 2일 서울 용산구 쌍방울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형사1부는 최근 쌍방울 그룹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선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의 수사기밀 유출 의혹을 감찰하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쌍방울 그룹이 수사기밀 유출에 개입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절차로 보인다.

한편 형사6부는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쌍방울의 ‘수상한 자금 흐름’과 관련한 자료를 전달받아 수사해왔다. 쌍방울이 발행한 전환사채(CB) 거래 내역을 들여다본 결과, 횡령 및 배임이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본 것이다.

해당 부서는 최근 쌍방울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도 두 차례 진행했다.

검찰은 해당 자료가 외부로 유출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수원지검 형사6부 소속 수사관 1명은 최근 비수사부서로 발령난 것으로 알려졌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