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우주로 향했다... 세계 7번째 달 탐사 도전

사회종합 2022-08-05 10:55 유연수 기자
center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오전 8시 8분 발사. 5일 오전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미우주군기지 40번 발사장에서 다누리를 탑재한 팰컨-9 발사체가 발사됐다./사진=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우리나라 첫 달 탐사선 '다누리(KPLO·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가 한국시간 5일 오전 8시 8분(미국 동부시간 4일 오후 7시 8분)께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이날 발사를 맡은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는 다누리가 실린 팰컨 9 발사체를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에서 하늘로 쏘아 올리는 모습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다누리는 달로 곧장 가지 않고 태양 쪽으로 향해 날아가 최대 156만km까지 거리를 벌려 4개월 반 동안 우주 여정에 나선다. 이후 다시 지구쪽으로 돌아와 달에 접근할 예정. 오는 12월16일 달 주변을 도는 궤도에 들어선 뒤 같은달 31일 달 상공 100km에 진입해 임무를 수행한다.

다누리의 임무 기간은 내년 1월부터 1년간이다. 성공시 러시아,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중국, 인도에 이어 세계 7번째 달 탐사국이 된다.

center
달로 향하는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호/사진=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성공(6월 21일)에 이어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호의 이번 발사가 연말에 성공으로 이어진다면, 올해가 우리나라의 '우주탐사 원년'으로 기록되리라는 기대도 나온다.

과기정통부는 연구진이 판단한 결과를 토대로 5일 오후 2시께 언론브리핑을 통해 다누리의 궤적 진입 성공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발사는 당초 예정보다는 이틀 늦춰 진행됐다.

당초 다누리는 한국시간 8월 3일 오전 8시 20분(현지시간 8월 2일 오후 7시 20분)께 발사될 예정이었으나, 지난달 하순 점검 과정에서 발사체 1단의 9개 엔진 중 1개 엔진 센서부의 이상이 발견돼 교체 작업을 해야했기 때문이다.

발사일은 이틀 미뤄졌지만 다누리가 달 주위 궤도에 도달하는 날짜는 12월 16일, 목표 고도 궤도에 진입해 임무를 개시하는 날짜는 12월 31일로 그대로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