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 중 시동꺼짐' 위험... 현대차 마이티·벤츠 등 7.1만 대 리콜

자동차·항공 2022-08-11 10:01 이경호 기자
center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캡처
[더파워 이경호 기자]
국토교통부는 현대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11개 차종 7만1020대와 건설기계 총 4개 모델 791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제작사가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 마이티, 카운티, 메가트럭, 메가트럭 와이드캡, 뉴파워트럭, 엑시언트 등 6개 차종 자동차 7만582대와 뉴파워트럭 덤프 등 4개 모델 건설기계 7918대는 이번 리콜 대상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조사 결과, 현대차의 마이티와 메가트럭 등 6개 차종 7만 582대는 '알터네이터(발전기)' 내 전압조정기 제조 불량으로 전기가 생성되지 않는 결함이 확인됐다.

이로 인해 계기판 등 전기장치가 작동되지 않고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뉴파워트럭 믹서 등 4개 모델 건설기계 7918대에서도 같은 결함이 드러났다.

이들 차량은 11일부터 현대차 버스 및 트럭 전담 하이테크센터와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벤츠 EQS 450+ 등 5개 차종 438대(판매 이전 포함)는 견인고리 연결 나사산의 코팅 불량으로 견인고리 연결 시 정상 깊이까지 체결되지 않아 분리될 수 있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하고, 국토부는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오는 12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점검 후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추후 시정률 등을 고려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각 제작·판매사의 공식 서비스센터 등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제작사는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