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서 잃어버린 소지품 직원들 주머니로… "유실물 신고 깜빡" 해명

사건사고 2022-08-31 12:05 유연수 기자
center
KBS 뉴스 캡처
[더파워=유연수 기자]
KTX에 놓고 내린 승객들의 소지품이 열차를 정리하는 KTX 자회사 직원들 주머니로 들어간다는 내부 증언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29일 KBS 보도에 따르면 KTX를 청소하는 한 직원의 개인 사물함에서 승객들 지갑이 나왔다.

규정에 따르면 유실물을 습득하면 바로 유실물 센터로 보내야 한다. 하지만 이 같은 절차가 지켜지지 않은 것이다.

문제가 불거지자 해당 직원은 유실물 신고를 깜빡했다고 해명했다. 회사는 별다른 검증 없이 내부 징계로 마무리했다.

이 외에도 승객이 놓고 내린 화장품을 직원들끼리 나눠 갖는 일도 기차 외부의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직원들은 포장지까지 뜯어 화장품을 나눠 가진 뒤 승객의 유실물 신고가 들어오자 처음에는 "발견한 게 없다"고 발뺌했다. 이들은 정직 한 달의 징계를 받았다.

직원들은 수차례 징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은 유실물이 사라지는 일이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승객들이 물건을 잃어버렸다고 문의해도 "유실물이 없다"고 하면 따로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점을 악용한 것.

이와 관련 열차 청소를 담당하는 한국철도공사 자회사 측은 "매주 진행 중인 유실물 관련 교육을 매일 한 차례로 늘리고 처벌 강화 등 제도 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