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탄소중립은 비용 아닌 기회...퍼스트무버로 사업 기회 만들어야"

산업일반 2022-09-27 13:23 이경호 기자
center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6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UECO)에서 열린 2022 울산포럼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더파워 이경호 기자]
SK는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ESG, 울산의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지난 26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연 ‘2022 울산포럼’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27일 밝혔다.

최태원 SK 회장은 이 자리에서 "'퍼스트 무버'로서 성공한다는 생각으로 탄소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만들면 전 세계 다른 곳에도 적용해 우리 사업 기회로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022 울산포럼'에서 탄소중립 시대에 울산 제조업의 나아갈 방향을 묻는 참석자의 질문에 "탄소 문제는 시간 제약, 가격, 비용이 아닌 기회라는 세 가지 특징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울산포럼은 SK가 울산상공회의소와 함께 울산지역의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고 있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김준 부회장 등 SK 경영진과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김기환 울산광역시 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소상공인과 학계 관계자, 일반 시민 등 500여명도 직접 또는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천포럼이 SK의 대전환을 위해 내부 방안을 찾는 자리였다면, 울산포럼은 완전히 외부와 함께하는 ‘열린 포럼’”이라며 “생각보다 많은 지역 이해관계자가 참여해 출발이 좋다”고 말했다.

이날 최 회장은 청중과 질의응답을 통해 탄소 중립 등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기업경영에서 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ESG)이 갖는 의미에 대해 “환경은 사람과 자연과의 관계, 사회는 사람 그 자체, 거버넌스는 사람과 사람의 관계”라며 “결국 우리 사회를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면 ESG 경영이 그렇게 어려운 일만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 ‘수도권과 비수도권과 격차를 줄이기 위한 역할’에 대해서는 “어느 한 각도로만 생각해서는 해법을 찾을 수 없고, 종합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격차 해소를 위한 대전환을 해야 하는데, 어떤 것을 희생해서 무엇을 얻을지 먼저 정해야 한다. 우리 사회가 합의해서 움직이는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울산의 발전상에 대한 소회를 묻자 “선대 회장인 아버지를 따라 1970년대부터 울산을 방문하기 시작했다”며 “처음에는 산업도시라는 점에 자부심을 느꼈는데 이제는 울산대공원 등 자연 친화적인 공간이 많이 생기면서 산업도시 이상의 도시로 성장한 것에 감명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아울러 올해 처음 열린 울산포럼의 역할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 회장은 "SK그룹의 전환을 위한 단초를 만들어 내기 위해 이천포럼을 시작했다면, 울산포럼은 지역 대전환의 솔루션을 찾기 위한 단초가 될 것"이라며 "에너지 전환 시대에 새로운 울산을 만들기 위한 해법을 찾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