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상장사 올들어 시총 328조 증발...삼성 129.3조↓

기업 2022-11-01 10:56 최병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국내 대기업 집단 상장 계열사들의 시가총액(시총)이 올 들어 328조원 증발했다. 특히 카카오와 네이버 등 기술주들은 약 10개월 새 50% 넘게 시총이 급감하며 순위가 뒷걸음질 쳤다.

1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76개 대기업 집단 중 70개 그룹 상장사 303곳의 시총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28일 기준 이들 기업의 시총은 458조900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초(1월 3일)와 비교하면 328조6421억원(-18.4%) 감소했다. 70개 대기업 집단 중 55개 대기업 집단의 시총이 감소했다. 시총이 늘어난 곳은 15개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유가증권 상장사 전체 시총은 2천664조6천935억원에서 2천111조1천838억원으로 553조5천97억원(-20.8%) 감소했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1위는 삼성그룹이었다. 16개 상장사를 보유한 삼성의 전체 시총은 129조3579억원으로, 연초(671조1624억원) 대비 129조3579억원(-19.3%) 줄었다. 특히 삼성전자(-127조1563억원), 삼성전기(-5조7140억원), 삼성SDS(-2조6695억원) 등 10개 상장사의 시총이 줄었다.

2위를 차지한 LG그룹은 11개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218조1288억원으로 4위에서 2위로 올랐다. LG그룹은 지난해 LX그룹의 계열분리로 시총이 약 5조원 줄었지만 올해 초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으로 124조4880억원이 더해지면서 시총이 200조원을 넘어섰다.

3위는 SK그룹(20개 상장사 시총 132조3천414억원), 4위는 현대차그룹(10개 상장사 시총 105조6천177억원)이 차지했다.

SK그룹과 현대차그룹 시총은 연초 대비 각각 77조5천565억원(-36.9%), 24조2천415억원(-18.7%) 감소했다.

5위는 포스코그룹이 차지했다. 포스코그룹 6개 상장 계열사들의 시총은 40조2122억원으로 연초(39조9912억원)보다 늘었다. 특히 2차전지 소재 업체인 포스코케미칼 시총이 연초 대비 39.4% 상승하며 포스코그룹의 전체 시총 증가를 견인했다.

셀트리온그룹 3개 상장사의 시총은 39조5천783억원으로 연초보다 4조7천879억원 감소하며 6위를 기록했다.

카카오그룹은 5개 상장 계열사들의 시가총액이 연초 110조5376억원에서 10개월 새 37조3903억원으로 66.2% 급감하며 순위가 5위에서 7위로 떨어졌다.

현대중공업그룹과 한화그룹 시총은 각각 연초보다 6.2%, 0.1% 증가하며 8위, 10위에 올랐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