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역대 최대 하락폭 갱신... 전세값도 동반 하락

부동산·건설 2022-11-25 11:29 최병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정부의 규제지역 해제 등 규제 완화 정책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이 또다시 역대 최대 하락폭을 경신했다.

2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0.46%) 대비 0.52% 하락했다.

2012년 5월 부동산원이 시세 조사를 시작한 이후 3주 연속으로 역대 최대 하락 기록을 깬 것이다.

특히 한국은행이 6연속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하고, 당분간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고되면서 집값도 추가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노원구 아파트값은 0.88% 떨어져 서울에서 낙폭이 가장 컸고, 도봉구(-0.83%), 강북구(-0.74%) 등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강남권은 강남구(-0.37%)와 강동구(-0.55%)가 지난주(-0.36%, -0.49%)보다 낙폭이 조금 커졌으나 서초구(-0.27%)와 송파구(-0.57%)는 각각 지난주(-0.30%, -0.60%)보다 하락폭이 줄었다.

수도권(-0.61%)과 지방(-0.40%)은 최근 규제지역 해제에도 불구하고 하락폭이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부동산원은 "추가 금리인상 우려 등으로 매수자는 더 하락하기만 기다리고 있다"며 "가격을 낮춘 급매물 위주로만 거래가 성사되면서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지난주 -0.59%에서 금주 -0.61%로, 인천은 -0.79%에서 -0.83%로 각각 낙폭이 커졌다.

전세도 침체 국면이 지속되고 있다. 전국(-0.59%), 수도권(-0.81%) 서울(-0.73%) 전셋값 모두 부동산원 통계 조사 이래 역대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부동산원은 "대출금리가 상승됨에 따라 전세금 조달비용 부담 증가로 전세 수요는 급감하고 있다"며 "반면 매물 적체 상황이 심화되면서 가격 하방압력이 커지는 상황으로 지난주 대비 하락폭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