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역대 최저'… 금리 인상·집값 하락에 한파 지속

부동산·건설 2022-12-02 09:50 최병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2012년 7월 한국부동산원 조사를 시작한 이후 약 10년5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2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66.8로 지난주(67.9)보다 하락했다.

수급지수는 조사 기간내 상대비교지만 단순 수치로만 볼 때 2012년 7월 첫주(58.3) 조사 시작 이후 약 10년5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매매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아파트 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주 조사에서 99.6을 기록하며 기준선 밑으로 떨어진 뒤 1년이 넘도록(55주 연속)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매수우위 시장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에도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져 매수심리가 회복되지 않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10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555건으로 2006년 실거래가 조사를 시작한 이후 월별 거래량으로 역대 최저 수준을 보였다.

구별 매매수급지수는 노원·도봉·강북구 등의 동북권이 지난주 64.5에서 금주 63.9로 하락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서 도봉구 아파트값은 이번 주 서울에서 가장 큰 폭인 0.99% 내리며 주간 낙폭이 1%에 육박했다. 노원구도 지난주 -0.88%에서 금주 -0.95%로 하락폭이 확대되는 등 ‘노도강’ 지역의 하락세가 이어졌다.

은평·마포·서대문구 등이 있는 서북권의 지수는 지난주 63.8에서 금주 62.4로 떨어지며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서울 5대 권역중 최저를 기록했다.

용산·종로·중구가 포함된 도심권은 66.3에서 65.8로 내려왔고, 영등포·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지난주 68.0에서 이번주 66.0으로 하락했다.

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동남권은 지난주보다 아파트값 하락폭은 둔화했지만 매수심리는 74.1을 기록하며 지난주(75.0)보다 더 떨어졌다.

경기도는 지난주 72.0에서 70.8로 떨어졌고, 인천은 70.8에서 69.5로 하락하며 지수 70선이 무너졌다. 이에 따라 수도권 전체 매매수급지수도 지난주 70.5에서 금주 69.4로 떨어지며 지수 70선이 깨졌다. 2012년 7월 첫주(61.5) 이후 10년4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지방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79.1로 지수 80이 무너졌다. 정부가 지방과 경기·인천의 규제지역을 대부분 풀었지만, 매매시장은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74.4)는 2012년 7월 부동산원이 매매수급지수를 조사하기 시작한 이래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