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신한은행에 자금세탁방지 체계 개선 요구

금융·증권 2022-12-05 10:37 최병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금융감독원이 신한은행에 자금세탁방지(AML)의 관리체계 개선을 권고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신한은행에 대한 검사에서 가상자산 사업자에 대한 AML 업무 운영 체계와 국외 점포 등에 대한 AML 관리체계의 개선을 권고했다.

신한은행은 가상자산 사업자 식별 및 고객 확인, 위험 평가를 위한 별도의 조직 및 전담 인력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산시스템도 갖춰지지 않아 가상자산 사업자에 대한 자금세탁 위험 평가 및 모니터링을 충실히 이행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지적도 제기됐다.

이에 금감원은 가상자산 사업자의 식별 및 고객 확인 등을 위해 적정한 인력을 배치하고 전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가상자산 사업자에 대한 자금세탁방지 위험 관리를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또 신한은행이 국외 점포에 대한 본점 차원의 AML 임점 점검을 선택 사항으로 규정했다. 일부 국외 점포의 경우 장기간 방치된 사례가 있다면서 AML 업무 개선이 미진한 국외 점포에 대해선 의무적으로 임점 점검을 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외환거래 시 금융 제재 대상자의 검색 정보를 확대하고 점검 인력을 보강할 것도 요구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신한은행에 의심스러운 거래 보고(STR), 고액현금거래 보고(CTR)와 관련한 업무 체계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금감원은 지난 9월 국내 은행들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불분명한 자금이 72억2천만달러(약 10조1천억원·이하 원/달러 환율 1,400원 기준)라고 밝혔다. 은행별 송금 규모는 신한은행이 23억6천만 달러로 가장 컸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