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파워뉴스 ISSUE] 정의선 회장 "도전 통한 신뢰, 변화 위한 도약의 한해"

자동차·항공 2023-01-04 10:04 이경호 기자
center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3일 오전 경기 화성시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그룹 신년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파워 이경호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지난 3일 “2023년을 ‘신뢰와 도약의 한해’로 삼아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보다 나은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자”며 새해 경영 화두를 제시했다.

정 회장은 이날 경기 화성시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그룹 신년회에서 새해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 여파에 금리와 물가가 상승하고 환율 변동폭이 커졌을 뿐 아니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같은 지정학적 리스크가 더해지며 경제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지난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아이오닉5와 EV6가 각각 ‘세계 올해의 차’와 ‘유럽 올해의 차’를 수상하고,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전기차 판매 5위권에 진입한 사실을 거론하며 “성공적인 전동화 체제로 전환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올해도 더 진화한 차량을 공급해 전기차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전동화 체제 전환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룹이 추진하는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SDV)로 전환과 관련해 "연구개발을 비롯한 회사 전반 시스템을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 그래야만 비로소 완벽한 SDV를 만들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해 글로벌 경쟁에서 앞서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양한 신사업 구상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연내에 자율주행 분야에서 고속도로 자율주행(레벨3)이 가능한 차량을 국내에 출시하고, 북미에서는 완전 자율주행 수준인 레벨4 기술이 탑재된 로보택시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사람과 사물의 이동 목적에 부합하는 목적기반차량(PBV)을 선보인다. 또 항공 이동수단인 미래항공모빌리티(AAM) 프로토타입 기체를 개발해 모빌리티 서비스 리더십을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로보틱스 분야에서도 인류의 복지와 편의를 지원하는 인간 친화적 제품 공급의 밸류체인을 완성해 나가고, 소형원자로(SMR) 같은 에너지 신사업 분야로 확장을 추진하면서 초고강도 철강제품 개발, 스마트 물류 솔루션 육성 등에도 힘을 쏟아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정 회장은 상품 기획과 설계부터 생산, 판매,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신뢰'를 최우선 가치로 둬야 한다고 강조하며 "'품질과 안전'이라는 기본적인 약속을 지켜나갈 때 고객도 우리를 믿고 새로운 변화와 도전을 기꺼이 함께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능동적인 기업문화 조성에 나서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그는 “경영진부터 솔선수범해 자유롭게 일하는 기업문화와 능력이 존중받는 일터, 원칙과 상식이 바로 서는 근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번 신년회는 2020년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렸다. 정 회장은 이날 캐주얼 차림에 운동화를 신고 행사장에 등장했다. 오프닝 영상을 보고 난 후에는 “(배경) 음악이 마치 클럽에 온 거 같아 좋다” “올해 벌써 떡국을 세 그릇 먹었다”며 농담을 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신년회가 서울 양재동 본사가 아닌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건 처음이다. 신기술 연구개발(R&D)을 총괄하는 연구개발본부가 있는 곳인 만큼 미래 사업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정 회장의 의지로 풀이된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lkh@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