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지속가능경영] 30대 대기업 87% "협력사들 ESG 평가... 수준 미달 패널티 부여"

산업일반 2023-01-10 15:24 유연수 기자
center
[더파워=유연수 기자]
30대 대기업 중 87%가 협력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를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적이 나쁜 협력사에 페널티를 준 경우도 꽤 있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기업의 협력사 ESG 관리현황’ 결과를 발표했다. 시가총액·매출액 상위 주요 대기업 30개사(공기업 3개사 포함)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분석과 ESG 평가 담당부서 설문 및 대기업 협력사(108개사) 설문을 통해 조사한 내용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 30개사 중 협력사에 대한 ESG 평가를 실시하는 기업은 2019년 17개사(56.7%)에서 이듬해 20개사(66.7%)로 늘었다. 특히 2021년에는 26개(86.7%)로 집계되면서 협력사를 대상으로 ESG 평가를 진행하는 대기업이 10곳 중 9곳에 달했다.

ESG 평가의 평가항목 수도 적게는 30문항부터 많게는 120개 이상의 문항으로 환경·안전·인권·보건·윤리경영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고 있었다. 협력사를 대상으로 ESG 평가를 시행 중인 26개 대기업 중 69.2%(18개사)가 관련 결과에 따라 인센티브 혹은 페널티를 부여했다.

대기업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중 ESG 평가를 받은 경험이 있는 108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8.3%가 '대기업의 ESG 평가 수준이 점차 강화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ESG 경영 요구 수준 미달 시 거래량 감소·중지 등 페널티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0.5%였다. 반대로 거래량 증가와 납품단가 인상 등 인센티브를 받는 비율은 24.1%였다.

응답기업들은 대기업의 지원 필요 항목으로 ‘ESG 관련 시설·설비개선’(20.4%), ‘ESG 관련 자금’(19.4%), ‘교육’(10.2%) 등 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대기업의 ESG 관련 지원이 '아예 없다'고 답한 비율도 42%나 됐다.

또, 현재 대기업들이 주로 지원하고 있는 항목으로는 ‘교육’(39.8%) 및 ‘컨설팅’(25.0%)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고, 정작 가장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시설·설비·자금 지원’은 4.6%에 불과했다.

대기업들이 지원하고 있는 항목들을 실제 활용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대체로 낮게 나타났는데, 대기업의 지원사항을 활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우리회사에 필요하지 않기 때문’(44.4%), ‘실질적으로 도움 안됨’(27.8%), ‘상환조건 등 지원요건 부담’(16.7%)을 꼽았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대기업의 평가가 확산하는 만큼 중소 협력사에 대한 교육·컨설팅·시설 비용 지원이 수반돼야 함께 경쟁력을 높여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