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금리 6%대로 하락할 듯... 2주새 1%포인트 내려

경제일반 2023-01-25 10:07 최병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은행권 대출금리가 2주일 사이 1%p 가까이 급락하면서 이달 초 8%를 넘어섰던 5대 은행의 대출금리 상단이 일제히 6%대로 내려앉을 전망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취급액 코픽스 연동)는 연 4.600~7.148% 수준이다. 2주 전인 지난 6일(연 5.080~8.110%)에 비해 상단이 0.962%포인트, 하단이 0.480%포인트 하락했다.

업계에선 '예대금리차 확대'에 대한 금융당국과 여론의 지적과 압박에 은행들이 지표금리에 임의로 덧붙이는 가산금리를 스스로 줄인데다, 변동금리의 기준인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지난달 예금 금리 하락 등을 반영해 지난 17일부터 0.050%포인트(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와 신용대출 금리도 상단이 약 0.4%p 낮아졌다.

앞서 13일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더 올랐지만, 국내외 기준금리 인상이 조만간 마무리될 것이라는 기대와 자금시장 안정 등이 겹쳐 반대로 시장금리는 계속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은행권의 대출금리 하락세는 이번 주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주요 시중 은행들이 가산금리와 우대금리 조정에 나서기 때문이다.

하나은행은 25일부터 대면 방식의 주택담보·전세대출 일부 상품의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 인하한다.

변동금리모기지론·변동금리아파트론·주택담보프리워크아웃대출·주택신보 전세대출의 경우 금리가 0.30%포인트 낮아지고, 혼합금리모기지론·혼합금리아파트론·하나전세안심대출·우량주택전세론도 0.20%포인트 하향 조정된다.

KB국민은행도 26일부터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1.30%포인트 내린다.

세부적으로 KB주택담보대출 신규코픽스, 신잔액코픽스 기준 변동금리가 각 최대 1.05%포인트, 0.75%포인트 인하된다.

KB주택전세자금대출, KB전세금안심대출, KB플러스전세자금대출의 금리도 하향 조정되는데, 특히 KB전세금안심대출과 KB플러스전세자금대출의 경우 신규코픽스 기준으로 최대 1.30%포인트, 0.90%포인트 떨어진다.

NH농협도 다음 달 초 청년 전·월세 상생 지원 우대금리를 0.3%포인트에서 0.5%포인트로 0.2%포인트 늘리고, 농업인 가계·기업 대출 우대금리를 0.3%포인트에서 0.5%포인트로 확대해 실제 대출 금리를 끌어내릴 예정이다.

이번 주 중 금리 조정이 실행되면 4대 은행에서 모두 7%대 대출 금리가 사라진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